처녀치마 - 권대욱 2011/02/14 > 회원 광장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 
 회원 광장  Home  > 게시판 > 회원 광장 
 

처녀치마 - 권대욱 2011/02/14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,873회 작성일 12-04-30 18:18

본문

처녀치마

청하 권대욱

이제 비운의 시간은 적막에 가둔다

여물지 못한 육신
음지에 숨죽여 버틴 동지섣달 
얼음장 송곳 틈새에서라도
춘삼월의 날, 목 내밀어 기다린 
햇처녀, 연둣빛 열여덟 겹 치맛단 살짝 들어
봄나들이 나설 것 같다

한 송이 꽃 피우려 찾은 
가이가(Gaia)의 위대한 대지에서 
따수운 가슴 속 수줍음이 
인고했던 육신에 여태 남아 있어 아프다

자꾸 해 그림자 길어지는 날에
첫 사랑으로 피워낸 적막 속의 네가 아프다.


*처녀치마: Heloniopsis orientalis 백합과 여러해살이풀.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게시판

안동권씨 대종회
서울시 동대문구 왕산로 22길 11(2층) 안동권씨 회관 / 전화: (02) 2695-2483~4 / 팩스: 02-2695-2485 / email andongkwonmun@daum.net
안동사무소: 경북 안동시 태화동 418-1 안동권씨 화수회관 3층 / 우 760-905 / 전화 054-854-2256, 857-7705 / 팩스 054-854-2257
회비, 종보비 입금계좌 국민은행 033237-04-006941  / 농협 317-0009-7471-41  예금주: 안동권씨대종회
본 싸이트에 게재된 저작물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습니다.

Copyright © 안동권씨 대종회 All rights reserved.
           Powered by Humansoft